CD,LP 불량 유무 확인...
리셀러,초판,희귀,...
2020년 배송료 정책...
만추 O.S.T LP 발매연...
회원 오프라인 매장...
김광석 LP 발매 3/11 ...
> 음반장르 > LP(엘피) > 국내가요
김광석 LP판 / Unforgettable Gagaek (180g Picture Disc) 추가 주문 수량만 제작

본 미공개 라이브 음원의 마스터는 MC입니다. Noise reduction 을 최소화 해 실황 음원 고유의 Originality를 담아내고자 사운드 補正(Sound correction) 작업을 거쳤습니다. (교환,반품 불가)
레이블 : WON the BRO
바코드 : 8809338401150
출시일 : 2020/03/11
장르 : LP
상태 : 판매중
판매가 : 52,000
할인가 : 43,000 원 (210)
수량 :
Side. A
1. 친구 (03:28)
2.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 (03:32)
3. 기다려줘 (04:28)
4. 사랑했지만 (04:28)
5. 그루터기 (03:47)
6. 먼지가 되어 (03:24)

Side. B
1. 거리에서 (05:07)
2. 말하지 못한 내사랑 (04:54)
3. 나의 노래 (04:16)
4. 외사랑 (04:43)
5.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(04:25) 
다시 [180g 한정반]
언포겟터블 김광석(Unforgettable, Kim Kwang Seok) 아쿠아블루 컬러 200매 한정반
다시부르기 I & II 아트 콜렉터스 에디션 #2 (한정반)



본 미공개 라이브 음원의 마스터는 MC입니다. Noise reduction 을 최소화 해 실황 음원
고유의 Originality를 담아내고자 사운드 補正(Sound correction) 작업을 거쳤습니다.


가객, 김광석.. 사상 최초 180g 픽쳐디스크
선예약 주문 한정반 !

그의 마지막 울림.. 미공개 라이브 실황 앨범 Unforgettable 그 자유롭고 아릿한 떨림..

결코 끝나지 않을 그의 노래와 생명력을 고스란히 담아내다.
대한민국 대중음악 포크사에 아픈 상흔으로 남은 이름.. 김 광 석

지난 사후 16주기를 맞아 드디어 세상에 처음 공개되었던 1992년 10월, 미국 세인트루이스
워싱턴 대학의 작은 강당에서 한 시간 가량 진행된 귀중한 미공개 공연 실황 앨범 'Unforgettable, kim kwang Seok' 을 사상 최초로180g 픽쳐디스크 (선예약 주문 한정반)로 만나볼 수 있다.


앨범 소개

대한민국 대중음악 포크사에 아픈 상흔으로 남은 이름.. 김.광.석
지난 사후 16주기를 맞아 드디어 세상에 처음 공개되었던 1992년 10월, 미국 세인트루이스 워싱턴 대학의 작은 강당에서 한 시간 가량 진행된 귀중한 미공개 공연 실황 앨범 'Unforgettable, kim kwang Seok' 을 컬러 바이닐로 만나볼 수 있다.

당시 공연장에는 특별한 무대 장치도 없었으며, 무대 위에는 의자와 녹음을 위한 마이크만 있었을 뿐 임에도, 그의 기타 한 소절, 음색 한 마디 한 마디가 눈물 겹도록 반갑고 생생하게 귓전을 울린다.

'장난처럼 왔다가 장난이 아니네요..' 라는 인사말과 함께 김민기의 친구,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, 기다려줘, 거리에서 등 주옥같은 11곡의 노래와 중간중간 관객들과의 대화 내용은 김광석 답게 정겹고, 그래서 더 슬프다.


|| 신 보 안 내 서

故김광석 님의 미공개 공연 실황 음원이 2004년에 발견된 사실은 그 분의 팬들에게는 기적과도 같은 일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. 당시 29세였던 그 분의 육성은 눈물겹도록 반갑습니다.

목소리에는 다소 피곤함이 묻어 있지만 성실하게 부른 노래와 통기타, 하모니카 연주가 생생하게 담겨져 있습니다. 당시 카세트 테이프로 녹음한 것 치고는 상태가 괜찮은 편이지요

이 공연 실황은 지난 1992년 10월 23일 금요일 저녁 미국 세인트루이스 워싱턴 대학의 작은 강당에서 열렸습니다. 그가 처남을 만나러 그 곳에 온다는 소식을 듣고 유학생들이 처남을 통해 공연해달라고 요청했었다고 합니다. 당시 공연장에 모인 30여 명의 관객들 중에는 세인트루이스에서 자동차로 3시간 정도 떨어진 미주리 주립대, 콜럼비아대의 한국 유학생들도 꽤 있었다네요

한 시간 남짓 분량의 마스터 녹음 테이프에서 故김광석 님은 어색한 분위기를 깨기 위해 중간중간 관객들에게 특유의 농담을 던집니다. LP(Vinyl)의 물리적 수록 시간의 한계 때문에, 음악만 담을 수 밖게 없어서 아쉬움이 큽니다만, LP미니어쳐CD에는 전체 노래와 중간중간의 대화까지 다 담겨져 있습니다,
이 귀중한 앨범에서 그가 부른 첫 곡은 김민기의 노래 '친구' 였습니다.

이어 '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'와 '기다려줘', '거리에서'를 연속해서 부른 뒤 그는 다시 관객들과 대화를 합니다. 그는 이어 '사랑했지만', '말하지 못한 내사랑', '먼지가 되어', '그루터기', '나의 노래', '외사랑', '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'를 불렀습니다. 중간중간 관객들에게 이야기해주는 대목은 김광석답게 정겹고
그래서 더 슬픕니다.

당시 현장에 있었던 유학생분에 의하면, 故김광석 님은 여행의 피로함에도 불구하고 가슴으로, 온 몸으로 노래를 해주셨고, 그 자리에 있었던 관객 모두가 감동했었다며, 당시 뒤풀이 장소였던 노천 카페에서도 몇 곡 더 불러서 다른 자리에 있었던 외국인들로부터도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회상했습니다.

2004년 연합뉴스와 문화일보 보도기사를 통해 본 김광석 미공개 라이브 음원을 발굴, 소개한 이후 이처럼 귀하고 소중한 음원을 앨범화하는 작업을 통해 故김광석 님을 기억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또 하나의 따뜻한 추억을 만들고 싶었습니다.

이렇듯 故김광석 님이 저희에게 덩그라니 남긴 마지막 울림을 한 곡 한 곡 곱씹어 들을 수 있음에 실로 행복하기만 합니다. 故김광석 님에게 낮은 곳에서 이 앨범을 바칩니다.
등록된 사용후기 중 채택되신 회원님께 1,000원이 적립됩니다.    
현재 등록된 사용후기가 없습니다.
 
 
 

  joamusic
  jazz image photoboo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