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D,LP 불량 유무 확인...
리셀러,초판,희귀,...
2020년 배송료 정책...
만추 O.S.T LP 발매연...
회원 오프라인 매장...
김광석 LP 발매 3/11 ...
> 음반장르 > 국내가요 > 포크
박강수 CD / 박강수 Album 8

레이블 : 워너뮤직코리아(주)
바코드 : 8809355976426
출시일 : 2020/03/17
장르 : 포크
상태 : 판매중
판매가 : 15,000
할인가 : 12,400 원 (120)
수량 :
1. 대나무처럼
2. 별들의 숲 밤하늘
3. 할 수 있다 말해요
4. 그리움의 그리움
5. 나의 노래
6. 공평한 햇살
7. 말하고 싶은데
8. 결핍
9. 비가 오기를 기다렸어요
10. 나의 아버지
11. 왜
12. 별빛과 달빛 그리고 노을 되는 햇빛
13. 안녕 
독백
7-2집 동네 한바퀴
7집 나비
데뷔 20주년을 맞는 싱어송라이터 박 강수
2001년. 1집 부족한사랑을 타이틀로 한 음반을 시작으로 정규앨범으로는 8번째이고 새 노래 13곡이 수록되었다.
이미 발표된 음원들에 비교하자면 힘이 실린 노래들이 귀를 즐겁게 하고 그리움이 더 깊어진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다 .
박 강수 에게 노래는 삶의 기록이라는 고백이 어울리는 “그리움의 그리움” “나의 아버지”라는 노래는 깊은 여운과 함께 누구에게나 울림 있는 노래가 될 것이다.
여과없이 이어진 대화이고 사랑을 그리움으로 대신할 수밖에 없는 그녀의 요즘 일상을 들여다볼 수 있는 노래들이다.
포크음악의 대를 잇는 가수로도 주목하고 있는 박 강수의 노래속에는 사회 전반적이 고민들과 이슈들도 엿볼 수 있다 약자의 숨죽인 목소리에 힘을 싣는 노랫말,
환경과 자연을 잇는 “공평한 햇살”은 이 시대가 고민하는 그린에너지를 더 선명하게 노래하기도 했다.
조금 더 깊어지고 성숙해진 박 강수 8집은 데뷔 20년을 맞는 그녀에게나 소극장 공연 마다 함께 마주보고 노래 하고 , 듣던 관객들에게도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다.

최근 2년여 새로운 환경과 더불어 지낸 박 강수는 보이는 대로 생각하게 되더라…라는 이야기를 꺼냈다.
바쁜 도심 생활에서 벗어나 지내던 남도의 하루하루가 노래가 되었다는 그녀는 “대나무처럼” “별들의 숲 밤하늘” 이라는 노래속에서 자연을 더 가까이 들여다보고 느끼는 감정들을 감미롭게 또는 심오하고 힘있게 표현해 내고 있다. 한편의 시이며 일상인 박 강수의 8집이 대중의 삶속에서도 늘 가까운 한 그루 나무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작업했다는 진심이 열매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한다.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박강수

싱어송라이터 박강수는 1973년 전북 남원 출생으로 주로 소극장 라이브 공연을 중심으로 활동중이다. 2011년 제 18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여자 포크싱어상을 수상함과 동시에 '한국의 존 바에즈'라 불리우며 포크음악의 대를 잇는 실력 있는 가수로 자리매김했다. 2008년에는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여행 사진과 이야기를 엮은 포토에세이 《나의 노래는 그대에게 가는 길입니다 - From Madagascar》를 출간하면서 작사, 작곡을 넘어 그녀의 감성으로 써내려 간 글들이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었다. 2012년 3월에는 시와 노랫말, 편지글 등을 담은 《시가 되고 노래가 되어》를 출간한 바 있다.
등록된 사용후기 중 채택되신 회원님께 1,000원이 적립됩니다.    
현재 등록된 사용후기가 없습니다.
 
 
 

  joamusic
  jazz image photobook